2017.05.01 (월)

  • -동두천 14.0℃
  • -강릉 16.2℃
  • 연무서울 15.1℃
  • 연무대전 15.9℃
  • 구름조금대구 21.8℃
  • 맑음울산 18.7℃
  • 연무광주 16.0℃
  • 맑음부산 16.5℃
  • -고창 15.0℃
  • 맑음제주 23.1℃
  • -강화 9.5℃
  • -보은 15.7℃
  • -금산 15.7℃
  • -강진군 14.4℃
  • -경주시 19.6℃
  • -거제 17.3℃








thumbnails
시네마 돋보기

아픔을 치유로 바꾼 43년의 사랑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전남 고흥의 작은 섬, 소록도에서 가장 소외된 이들을 위해 한 평생 사랑과 봉사를 실천한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삶을 조명하는 휴먼 다큐다. 소록도 100주년을 기념해 기획 제작된 이 작품은 오해와 편견이 빚은 애환의 섬 소록도에서 한센병 환자들의 상처와 아픔을 43년간 끌어안은 아름다운 사람의 아름다운 이야기다. 청춘을 바쳐 구호활동에 매진 2005년 11월23일, 소록도의 집집마다 편지 한 통이 도착한다. 두 간호사가 보낸 마지막 편지였다. ‘나이가 들어 제대로 일할 수 없고 헤어지는 아픔을 남길까…’ 20대에 아무 연고도 없이 섬을 찾아왔던 이들은 그렇게 떠났다.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각각 1962년과 1966년에 한센인 구호단체인 다미안 재단을 통해 파견 간호사로 처음 소록도 땅을 밟았다. 두 사람은 아무 연고도 없는 지구 반대편의 대한민국 소록도에서 청춘을 바쳐 구호활동에 매진한다. 이후 공식적인 파견기간이 끝난 뒤에도 자원봉사자로 남아, 반세기에 가까운 세월 동안 조건 없는 사랑으로 한센병 환자들과 그 자녀들을 보살폈다. 그리고 지난 2005년 11월, 건강이 악화된 두 사람은 결국 고국인 오스트리아행을 택했다. 20대 후반에


포토뉴스


배너

종합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