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2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노웅래, 대한수영연맹 뇌물비리 임원에 '선처'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대한수영연맹이 뇌물비리 임원들에게 징계부가금 면제 특혜를 베풀었다는 주장이 22일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대한체육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한수영연맹이 부정청탁·뇌물수수·공금횡령 등의 혐의로 제명된 임원 6명을 사면해주면서 징계부가금까지도 면제해준 것으로 드러났다. 징계부가금이란, 금품 및 향응을 수수하거나 공금을 횡령했을 경우 징계 외에 부과하는 벌금이다. 2016년 3월 대한수영연맹 임원 6명은 ①국가대표 선수 선발 관련 금품수수 ②각종 대회시설 시공업체로부터의 뇌물수수 ③보조금 횡령 등의 혐의로 제명됐다. 그러나 법정형을 구형했던 검찰수사와는 달리 대한체육회는 이들 중 5명에게 ‘체육계 대사면’이라는 이름하에 징계를 감면해줘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의 측근 챙기기’가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히 전 대한수영연맹 이사 정 모씨의 경우 수영 국가대표 선수 선발 과정에서 3억3천만 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징역 2년 6월에 추징금 3억2904만원 까지 선고받아 제명됐지만 징계부가금은 부과되지 않았다.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에 따르면 “징계 사유가 금품 및 향응 수수, 공금 횡령”인 경우, 해당 금액의



가맹사업법, 개정 필요하나 규제 일변도는 지양해야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최근 가맹본부의 갑질 문제가 사회적으로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22일 국회에서는 '가맹점 갑질 근절 2차 정책 간담회'가 열렸다. 바른정당 가맹점 갑질근절 특별위원회 위원장 지상욱 의원은 간담회 개회사를 통해 "이번 간담회는 건전한 가맹거래 문화의 개선을 위한 가맹본부의 입장과 자정안의 주요 내용 등을 청취하고 가맹점 갑질 근절 특위로 접수된 가맹거래 개선을 위한 제안을 가맹본부에 전달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공정위에서는 가맹점 문제 해결을 위해 TF팀을 조직하여 조사 중에 있고, 프랜차이즈 협회 역시 ‘프랜차이즈 혁신위원회’를 구성하여 10월 중으로 자정안을 발표한다고 한다"며 "5000여개의 프랜차이즈 브랜드와 20만개가 넘는 가맹점, 80만 명이 넘는 프랜차이즈 업계 종사자들에게 희망을 주고 모두가 ‘상생(相生)’할 수 있는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축사에 나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거리를 걷다보면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 거리를 흔히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좀 더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면 불과 1년 사이에도 같은 자리에 몇 번씩 업종이 바뀌고 브랜드와



알바노조, "롯데 아쿠아리움, 꺽기·쪼개기 계약했다"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형수 의원과 알바노조(위원장 이가현)는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이 "임금 꺽기, 꾸미기 노동 강요, 쪼개기 계약 등 노동관계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하면서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근로기준법 위반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22일 국회에서 가졌다. 알바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3월,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와 함께 롯데시네마의 시간꺽기, 임금체불 등 근로기준법 위반사례를 폭로한 바 있다"며 "롯데 아쿠아리움에서 롯데시네마보다 더 강도높은 꺽기와 쪼개기 계약, 스케줄 조정 등 근로기준법 위반이 횡행하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그들은 "확인 결과, 노동자 하루 평균 약 30분, 최대 90분에 달하는 임금꺽기를 저지르고 있었다"며 "이번 사태는 임금꺽기가 롯데의 한 계열사가 아니라 그룹차원에서 시행되고 있다는 의심을 감출 수 없게 한다"고 분개했다. 그러면서 "롯데는 알바노동자와 근로기준법을 우습게 알고, 자신들의 이익을 탈법적으로 챙기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모두발언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서형수 의원은 “아르바이트 노동자 대부분이 불안정한 처지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으며 제대로 노



배너

배너
thumbnails
시네마 돋보기

로마의 뒷골목, 욕망의 모래성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이탈리아 정계 마피아 종교계의 이권을 둘러싼 유흥가 재개발을 소재로 한 범죄 누아르다. ‘시카리오’ 후속편의 연출을 맡은 스테파노 솔리마 감독 작품이며, 넷플릭스에서 10부작 드라마로 제작을 확정한 화제작이다. 픽션과 논픽션의 절묘한 배합 2011년 11월 이탈리아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한다. 디폴트 위기에도 불구하고 국회는 위기 자체를 부인하며 수부라 유흥 지구의 재개발법을 밀어붙인다. 여당의 정치인은 성매매 도중 미성년 매춘부가 현장에서 마약쇼크로 죽는 사고가 발생한다. 사체 유기에 가담한 마피아는 정치인을 협박하며 재개발 사업의 이권을 요구한다. 수부라 지역을 둘러싸고 정치권 종교계 마피아의 거대한 음모가 진행된다. ‘수부라’는 고대 로마시대 황제의 궁전 뒤편에 존재한 은밀한 권력의 환락가를 지칭한다. 영화 속의 유흥 지구 또한 권력과의 결탁으로 라스베가스에 맞먹는 규모를 청사진으로 내세운 재개발을 추진한다는 점에서 로마시대의 ‘수부라’와 같은 의미의 장소다. 영화는 절대권력 베를루스코니 총리의 실제 퇴임일을 파멸의 날로 설정하고 그로부터 7일 전부터 거꾸로 날짜를 카운트다운하며 각계각층의 인물들이 파멸을 향해 하루하루 다가가는


배너
배너

종합 뉴스